블로그 이미지
Angelus
Angelus군은 항상 나른해.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6. 2. 13. 16:41 O.T.K./허니와 클로버

금목서의 희미한 향기 속에 오렌지빛 등불이 켜진다
작년까지만 해도 이 불빛 속 어딘가에 그가 있었다
일부러 일을 만들어 놓고는 만날 것만 같은 곳을 몇 번이나 지나갔다
정말 잠깐이라도 모습을 보고 싶어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뭐냐, 이 식충이!
방금 전까지는 힘없이 낙서나 했으면서!
(새모양 브로치 갖고 싶어~)

 

힘이 없기는 누가!

 

없잖아! 요즘들어 작업도 제대로 못 하고 있잖아!
평소의 기세는 어떻게 된 거야?



모리타 선배, 뭐 찾으세요?

나무조각이요?

 

단단하고 잘 마른 하얀 조각이 필요한데

 

여기에도 있어요
이건 어때요?

 

좋은데 이거.
이걸로 할게.

 


 

모리타 선배다
모리타 선배다
그녀는 알고 있을까?
어째서 나는 가르쳐 줄 수 없는 걸까?
가르쳐 줘야 했을까?
하지만 뭐라고?
뭐라고 말해야지?
어쩌면 모리타 선배일지도 모른다고
어쩌면 너를 좋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구는 브로치를 준 사람을 아주 조금 눈치채고 있다
하지만 나는 답을 주지 못하고
모리타 선배도 말을 하지 않았다
그 새 모양 브로치는 그녀가 좋아하는
푸른 하늘 무늬 가방에 붙어있다 


 

  

나는 크리스마스가 껄끄러웠다
이 형형색색의 전구를 볼 때마다 가슴이 아파서
너는 지금 행복하냐,
있을 곳은 있냐고 물어보는 것 같아서

하지만...



'O.T.K. > 허니와 클로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허니와 클로버 Chapter.11  (0) 2016.02.16
허니와 클로버 Chapter.10  (0) 2016.02.15
허니와 클로버 Chapter.9  (0) 2016.02.13
허니와 클로버 Chapter.8  (0) 2016.02.12
허니와 클로버 Chapter.7  (0) 2016.02.11
허니와 클로버 Chapter.6  (0) 2016.02.10
posted by Angel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2 3 4 5 6 7 8 ··· 1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