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ngelus
Angelus군은 항상 나른해.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0.06.20 18:06 Sports/2010 월드컵
June 19, 2010 - 06055484 date 18 06 2010 Copyright imago Color Sports Football 2010 FIFA World Cup England vs Algeria England s Wayne Rooney Shouts AT A Television Camera Following The Final Whistle AT Green Point Stage Cape Town PUBLICATIONxINxGERxSUIxAUTxHUNxPOLxUSAxONLY Football men World Cup National team international match Cape Town Cape Town Vdig 2010 horizontal Highlight premiumd.

로버트 그린의 어이없는 실수로 골을 헌납하며 1 대 1로 비긴 미국과의 경기 이후 당연히 승리할 것이라 믿었던 알제리와의 경기에서 고작 5개의 유효슈팅만을 기록하며 무득점으로 또 다시 무승부. (이 경기는 알제리 역사상 월드컵 본선에서 기록한 첫 무실점 경기였다고 한다)

따라오는 카메라를 향해 " 야유해주시는 팬들 감사합니다. 정말  훌륭한 서포터십니다  (Nice to hear your own fans booing you. That's loyal supporters!) " 라는 멘트를 날려주셨던 웨인 루니. 바로 다음날 축구협회를 통해 사과하긴 했지만, " 영국에서 남아공까지 돈들여서 찾아와 응원했건만 경기는 경기대로 삽질해먹고 기껏 한다는 말이 그 딴 소리냐 " 며 팬들의 격한 반응은 그칠 줄 모른다.

경기 후 선수들과 스탭들이 모여있는 라커룸에 팬이 어떠한 제지도 받지 않고 침입한 사건까지 겹쳐 뒤숭숭한 잉글랜드 대표팀 내에 긴장감이 높아지는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카펠로 감독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 향후 거취에 대한 비판적인 질문들이 도처에서 쏟아지고 있다. 아직 한 경기가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16강에 진출하지 못할 경우 본인이 사퇴하던지 축구협회에서 자르던지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 일부 선수들 또한 전술과 선수 기용에 대한 불만을 슬쩍 언론에 흘리고 있다고 하는데... 원체 영국 언론들이 극성스러운 걸로 유명하긴 하지만, 너무나도 실망스런 경기내용을 보여준 뒤라 딱히 동정해주고 싶은 생각은 안 드는 구나.

England's Fabio Capello loses his cool..FIFA World Cup 2010 Group C..England v Algeria..18th June, 2010.

아마도 팬들이 가장 그리워할 사람, 그리고 그 누구보다도 이런 상황을 안타까워할 사람은 바로 이 사람일 듯.
England's ambassador David Beckham looks dejected during the 2010 FIFA World Cup South Africa soccer match, Group C, England vs Algeria at Green Point football stadium in Capetown, South Africa on June 18, 2010. The match ended in a 0-0 draw. Photo by Henri Szwarc/Cameleon/ABACAPRESS.COM Photo via Newscom


 

posted by Angelus
2010.06.20 00:55 Sports/2010 월드컵
분하지만, 일본이 잘 했다.

수비전술이지만 아래로 내리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끌어올려 상대를 압박했고, 각자 자리를 잘 지키며 철저하게 공간 위주의 수비를 했다. 네덜란드는 이리저리 공을 돌려가며 경기를 주도했지만 결정적인 찬스는 거의 만들지 못했다. 수비를 휘저어줄 수 있는 현란한 드리블러가 없었던 것도 네덜란드가 효과적으로 공격하지 못한 원인 중 하나가 아니었을지. (로벤의 공백이 너무 아쉬웠다!) 전반 중반 이후부터는 상대 좌우 풀백의 공격가담으로 빈 자리를 공략해서 네덜란드의 공격이 주춤하도록 한 것도 인상적이었다. 
 

가와시마의 점프력이 조금만 딸렸어도 정면에서 막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스네이더의 중거리슛으로 실점하긴 했지만 그 이후부터 보여준 일본의 경기력은 더욱 훌륭했다. 사실 골이 터질 때만 해도 이제부터 일본이 무너지겠거니 내심 기대했는데, 오히려 반대로 일본이 경기를 주도해나갔다. 두 차례 역습으로 아펠라이에게 결정적 찬스를 허용하기도 했지만 아펠라이의 너무 정직한 슈팅과 첫 골 당시의 실수를 만회하는 가와시마의 선방 덕에 추가 실점을 막을 수 있었다.

철렁했던 오카자키의 슈팅. 정말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마지막에 오카자키 신지의 슛이 나올 때는 정말 철렁했다. 동점되는 줄 알고. 타나카 툴리오를 최전방으로 올려 타겟맨으로 활용한 변칙 전술이 잠시 빛을 발하려 하다 사그러드는 순간이었다. 

결국 졌지만 무너지지는 않았으니 자존심을 지킨 채 당당하게 그라운드를 나올 수 있었다. 오카다 감독이 나름대로 연구를 많이 했다는 것이 느껴졌다. 카메룬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것이 결코 운이 좋아서만이 아니란 생각과 함께 이 정도라면 정말 덴마크와도 해볼 만 하겠다는 '걱정'이 들었다. 네덜란드와 아르헨티나가 다른 만큼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4대1로 대패한 뒤라 그런지 상대적으로 우리의 패배가 더 초라해보이고 부끄럽게 느껴진다.   
posted by Angelus
2010.06.19 18:26 Sports/2010 월드컵

지금까지의 예선 경기 중에 가장 재미있게 본 경기였다.
어느 팀도 응원하지 않는 '제3자' 의 입장에서 보자면 이렇게 양팀이 쉴 새 없이 치고 받는 경기야말로 축구의 참맛을 한껏 느끼게 해주는 경기가 아닐까 싶다.

이 경기의 최대 이슈는 역시 모리스 에두가 넣은 역전골을 인정하지 않았다는 건데...
아마도 심판은 에두 앞에 있던 미국선수(아마도 보카네그라?)가 슬로베니아 선수를 잡고 놓아주지 않다가 넘어뜨렸다고 판단한 것 같다. 일반적인 세트 피스 상황에서의 치열한 몸싸움을 생각하면 좀 엄격하게 적용한 게 아닌가 싶은 느낌도 들지만,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 경기에서 사무엘이 나이지리아 선수를 잡고 있었던 것도 나중에 파울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온 걸 생각하면 이해 못 할 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어디까지나 우리와는 상관없는 경기였다는 전제하에. ㅎㅎ



슬로베니아의 골 세레머니.
골을 넣으면 다들 몰려가서 하늘을 향해 손을 쳐들고 춤을 추던데...
혹시 슬로베니아의 전통 춤 같은 걸까?
아무튼 자꾸 보니까 괜히 재밌고, 자꾸만 보고 싶네.
담 경기에도 또 볼 수 있을까? (잉글랜드 경기인데...)




Samir Handanovic(Slovenia) & Landon Donovan(USA)

공포의 순간... 저 거리에서 저렇게 때리는데 어느 누가 움찔하지 않겠나...
그런데 만약 얼굴로 방어를 해냈다면 진짜 대박이었을 듯.
한다노비치는 아마도 진정한 용자로 등극하지 않았을까.




Bob & Michael Bradley(USA)

아버지는 감독으로, 아들은 선수로, 미국 대표팀을 지키는 부자의 힘.
마이클 브래들리 曰, " 오늘도 우리 아버지 내가 살렸다~잉! "

그러고보니 심심치 않게 부자가 감독과 선수로 대회에 참가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있구나.
예전 이탈리아의 말디니 부자라던가, 크로아티아의 크란차르 부자도 그렇고.
이번 월드컵에도 슬로바키아의 바이스 부자 역시 마찬가지.

posted by Angelus
2010.06.19 17:53 Sports/2010 월드컵

Milan Jovanovic(Serbia) & Manuel Neuer(Germany)

요바노비치의 시저스킥,
노이어도 얼떨결에 멋지게 막아보려 했으나,
막기는 커녕 만화 속 개그 캐릭터 포즈가 되어버렸다.



Vladimir Stojkovic(Serbia)

페널티킥을 막아낸 승리의 일등공신.
아아, 세르비아 승리의 주역은 수많은 찬스를 놓친 포돌스키와 퇴장당한 클로제 투톱이지!


나는 헤딩의 신이니...


Miroslav Klose(Germany)

쓸데없는 파울로 경고를 받아 어이없이 퇴장당한 클로제.
덕분에 독일의 16강 진출은 물론 개인 월드컵 최다골 도전에도 먹구름이 끼었다.
심판의 성향을 빨리 파악하고, 무엇보다 성질을 잘 다스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다시 한 번 보여주는 사례라 하겠다.



Lukas Podolski(Germany)

형이 너 격하게 아끼는 건 아끼는 거고, 혼날 건 혼나야지.
담 경기는 잘하자!
(근데 뢰브 형님이 출전 안 시키면 어쩌지?...)







posted by Angelus
2010.06.02 16:48 Sports/2010 월드컵

GK:
데이빗 제임스(포츠머스), 로버트 그린(웨스트 햄), 조 하트(맨체스터 시티)

DF:
리오 퍼디넌드(맨유), 매튜 업슨(웨스트 햄), 스티븐 워녹(아스톤 빌라), 레들리 킹(토트넘),
애쉴리 콜, 존 테리(이상 첼시), 제이미 캐러거, 글렌 존슨(이상 리버풀)

MF:
스티븐 제라드(리버풀), 마이클 캐릭(맨유), 제임스 밀너(아스톤 빌라), 아론 레넌(토트넘),
프랑크 램파드, 조 콜(첼시), 가레스 배리, 숀 라이트-필립스(이상 맨체스터 시티)

FW:
웨인 루니(맨유), 에밀 헤스키(아스톤 빌라), 저메인 데포, 피터 크라우치(이상 토트넘)


레이턴 베인스 대신 워녹을 선택했고 (어차피 애쉴리 콜이 부상이라도 당하지 않는 한...), 올 시즌 첼시에서 큰 역할을 못해서 본인조차 월드컵행에 반신반의했던 조 콜이 올라갔다. 아담 존슨 같은 왼발 자원이 없는 게 좀 아쉽지 않으려나?... 공격진에서는 리그에서 절정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음에도 뭔가 2% 부족하게 느껴지는 대런 벤트가 또다시 탈락했다. 

...

여러모로, 베스트 일레븐을 제외하면 중량감과 안정감 모두 부족해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

posted by Angelus
2010.06.02 16:33 Sports/2010 월드컵
GK:
마누엘 노이어(샬케 04), 팀 비제(베르더 브레멘), 한스-외륵 부트(바이에른 뮌헨)

DF:
아르네 프리드리히(헤르타 베를린), 페어 메르테자커(베르더 브레멘), 세르다 타스치(슈투트가르트)
제롬 보아텡, 데니스 아오고(이상 함부르크), 필립 람, 홀거 바트스투버(이상 바이에른 뮌헨)

MF:
사미 케디라(슈투트가르트), 메수트 외질, 마르코 마린(이상 베르더 브레멘),
바스티안 슈바인스타이거, 토니 크루스(이상 바이에른 뮌헨),
표토르 트로코브스키, 마르셀 얀젠(이상 함부르크)

FW:
루카스 포돌스키(쾰른), 카카우(슈투트가르트), 슈테판 키슬링(레버쿠젠),
미로슬라브 클로제, 마리오 고메스, 토마스 뮐러(이상 바이에른 뮌헨)



부상으로 발락, 트래슈, 베스터만이 잇따라 제외되면서 24명으로 예비엔트리가 줄어든 상태에서 뢰브의 선택을 받은 비운의 사나이는 안드레아스 벡이 되었다. 부상으로 수비자원들이 계속해서 부상으로 떨어져나가는 상황에서 수비수를 탈락시키고 여섯 명의 공격수를 모두 데려가는 것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posted by Angelus
2010.05.30 23:39 Sports/2010 월드컵

GK:
마르텐 스케텔렌부르흐(아약스),  산더 보쉬커(트벤테), 미셸 보름(위트레흐트)

DF:
욘 헤이팅아(에버튼), 안드레 오이에르(PSV), 요리스 마타이센(함부르크),
지오반니 반 브롱코스트(페예노르트), 그레고리 반 더 빌(아약스),
에드손 브라프하이트(셀틱), 칼리트 불라루즈(슈투트가르트)

MF:
베슬리 스네이더(인터 밀란), 라파엘 반 더 바르트(레알 마드리드),
마크 반 보멜(바이에른 뮌헨), 데미 드 제우(아약스), 나이젤 드 용(맨체스터 시티),
스타인 스하르스(AZ 알크마르), 이브라힘 아펠라이(PSV)

FW:
로빈 반 페르시(아스날), 아르연 로벤(바이에른 뮌헨), 디르크 카윗, 라이언 바벨(이상 리버풀),
엘예로 엘리아(함부르크), 클라스 얀 훈텔라르(AC 밀란)


이름값은 98월드컵, 06년 월드컵에 미치지 못할 지라도...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차례로 떡실신시키면서 모든 이들을 경악케 했던 유로 2008 때와 비교하면 주축 선수들은 크게 달라진 게 없고, 오히려 스네이더나 로벤 같이 공격의 핵심 선수들은 물이 오를 대로 올랐다고 볼 수 있겠다.  덴마크, 카메룬, 일본을 상대로 어느 정도나 '차력쑈'를 선보일지, 화려한 공격의 향연을 기대해 본다.
posted by Angelus
2010.05.21 11:41 Sports/2010 월드컵

GK:
줄리우 세자르(인터 밀란), 에우렐류 고메스(토트넘), 도니(AS 로마)

DF:
마이콘, 루시우(이상 인터 밀란), 다니엘 아우베스(바르셀로나), 지우베르투(크루제이루),
미셸 바스토스(리옹), 주앙(AS 로마), 루이장(벤피카), 티아구 실바(AC 밀란)

MF:
지우베르투 실바(파나시나이코스), 펠리페 멜루(유벤투스), 줄리우 밥티스타(AS 로마),
카카(레알 마드리드), 조슈에(볼프스부르크), 클레베르송(플라멩구),
엘라누(갈라타사라이), 하미레스(벤피카)

FW:
호비뉴(산토스), 루이스 파비아누(세비야), 니우마르(비야레알), 그라피테(볼프스부르크)


둥가 감독은 팀을 맡은 이후 일관성있게 다소 화려함이 떨어지더라도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효율적인 축구를 해왔다. 이번 구성도 그 방침을 충실히 따른 명단...이긴 하지만, 파투나 호나우지뉴같이 결정적일 때 반짝여주는 선수가 한 두 명 정도는 포함되었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꼭 주전으로 쓰지 않더라도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 때 후반 조커로 나와서 분위기를 바꿔줄 수 있는... 디에구가 유벤투스에서 분데스리가 시절의 활약을 못해준 게 아쉽기도 하고.

지우베르투 실바는 나이가 들었어도 여전히 든든한가보다. 만약 아스날과 조건이 맞아서 계속 남아있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해보게 되고... 밥티스타도 AS 로마에서 건재한 걸 보니, 역시 '레알은 선수의 무덤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ㅎㅎ 


posted by Angelus
2010.05.21 02:22 Sports/2010 월드컵

GK:
세르히오 로메로(AZ 알크마르), 마리아노 안듀아르(카타니아), 디에고 포소(콜론)

DF:
가브리엘 에인세(마르세유), 클레멘테 로드리게스(에스투디안테스), 아리엘 가르체(콜론)
마르틴 데미첼리스(바이에른 뮌헨), 왈테르 사무엘(인터 밀란),
니콜라스 부르디소(AS 로마), 니콜라스 오타멘디(벨레스), 아리엘 가르체(콜론)

MF:
하비에르 마스체라노, 막시 로드리게스(이상 리버풀), 후안 세비스티안 베론(에스투디안테스),
앙헬 디 마리아(벤피카), 하비에르 파스토레(팔레르모),
마리오 볼라티(피오렌티나), 호나스 구티에레스(뉴캐슬)

FW: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곤살로 이구아인(레알 마드리드), 카를로스 테베스(맨체스터 시티),
디에고 밀리토(인터 밀란), 세르히오 아게로(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마르틴 팔레르모(보카)


아르헨티나의 최대 약점은 마라도나라는 말을 다시 한 번 떠올리게 하는 최종 명단이다.
예비 엔트리 및 최종 명단에 대해서는 좋은 기사 및 칼럼이 벌써 많으니 굳이 따로 언급할 필요 없을 것 같다.
(골닷컴 기사가 상당히 좋았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역시 하비에르 사네티와 에스테반 캄비아소는 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팔레르모나 막시는 빼버리고 싶다. 저 쟁쟁한 공격진 틈 사이에서 팔레르모가 경기에 나온다는 것 자체가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건 나뿐이려나?...

posted by Angelus
2010.05.21 01:49 Sports/2010 월드컵

GK:
이케르 카시야스(레알 마드리드), 호세 마누엘 레이나(리버풀), 빅토르 발데스(바르셀로나)

DF:
호안 카프데빌라(비야레알), 카를로스 마르체나(발렌시아),
알바로 아르벨로아, 세르히오 라모스, 라울 알비올(이상 레알 마드리드),
카를레스 푸욜, 헤라르드 피케(이상 바르셀로나)

MF:
사비 알론소(레알 마드리드), 헤수스 나바스(세비야), 세스크 파브레가스(아스날),
하비 마르티네스(빌바오), 다비드 실바(발렌시아),
세르히오 부스케츠, 챠비 에르난데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이상 바르셀로나)

FW:
후안 마누엘 마타(발렌시아), 페르난도 토레스(리버풀), 페르난도 요렌테(빌바오)
다비드 비야, 페드로 로드리게스(이상 바르셀로나)

(※ MF/FW 구분은 골닷컴의 구분을 따랐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 선수가 무려 13명...역시.

개인적으로는 카솔라의 탈락이 조금 아쉽다. 좌우 윙포워드 모두 뛸 수 있는 유용한 자원이었는데. 워낙 출중한 선수들이 많아서 시즌 성적이 안 좋은 선수는 아무리 이름값 높고 예전 활약이 컸더라도 과감히 뺄 수 있는 게 참 부럽다.
공격진 중에선 토레스의 회복 여부가 관심거리고...아참, 이제 다비드 비야가 바르셀로나 선수로구나!... 스페인 대표팀 최종 명단 발표보다도 비야의 이적이 더 뜨거운 뉴스가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posted by Angelus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