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ngelus
Angelus군은 항상 나른해.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김연아'에 해당되는 글 4

  1. 2010.03.28 값진 은메달
  2. 2010.02.24 김연아, World Best
  3. 2009.10.18 또다시 세계신기록
  4. 2009.10.17 시즌 첫 무대부터!
2010.03.28 17:36 Sports



역전우승도 살짝 기대해봤지만, 그런 기대 자체가 너무 많은 부담을 지워주는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쇼트 프로그램을 딛고 최종 2위까지 올라간 것만으로도 잘했고, 훌륭했다.


일생의 목표를 이루고 채 한 달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자 이제 모든 걸 잊고 새로운 목표를 향해 매진하라' 고 요구하는 것은...
단지 제3자 입장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말일 뿐이다.
동시에 해당 선수에게는 지금까지 짊어지고 온 짐만큼을 또 얹어주는 것 아닐까.
본인도 그렇게 말했다잖나. 올림픽때보다 더 후련했다고.


그동안 수고했으니 이제 좀 쉬고, 재충전하는 사이에 치열하게 고민해서 버전 업된 연아로 다시 돌아오길.


p.s. 미라이 나가수가 프리에서 무너지는 게 개인적으로 참 흐뭇했다.
      멘탈에 문제가 있다는 건 이런 걸 두고 해야 하는 말이 아닐까? 
      연아를 위협할 만한 선수가 되리라...는 느낌에서 비롯된 적대감(?)의 발로일지도 모르지만...
      마오는 그다지 싫어하지 않는다. 아니, 오히려 꽤 좋아하는 편.
      그냥, 개인적으로 비호감인 스타일이라 그렇겠지.
             
      

'Spor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값진 은메달  (0) 2010.03.28
김연아, World Best  (0) 2010.02.24
이승훈, 정상에 오르다  (0) 2010.02.24
또다시 세계신기록  (0) 2009.10.18
시즌 첫 무대부터!  (0) 2009.10.17
posted by Angelus
2010.02.24 19:44 Sports



아사다 마오가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면서 의외의(?) 고득점을 얻는 바람에 
연아양 경기보면서 얼마나 떨었던지...

palpitation이 장난 아니었다. 후~
경기보다가 심장마비 오는게 이제야 이해가 간다.

연기 끝난 뒤에도 혹시나 해서 초긴장 상태였다가
'78.50' 이란 스코어를 확인하고 '이겼다!' 
그제서야 맘이 편안해졌다.

프리에서도 최고의 모습으로 꼭!꼭! 금메달 따길!

연아양도 귀엽지만
그 옆에서 같이 기도하는 브라이언 오서 코치님 표정이 너~무 귀엽게 나와서...ㅋㅋ

밑에 사진은 연아 여신님에게 경배하는 오서 신도?! ^^

'Spor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값진 은메달  (0) 2010.03.28
김연아, World Best  (0) 2010.02.24
이승훈, 정상에 오르다  (0) 2010.02.24
또다시 세계신기록  (0) 2009.10.18
시즌 첫 무대부터!  (0) 2009.10.17
posted by Angelus
2009.10.18 03:15 Sports

 쇼트 76.08 
 프리 133.95 (WR)
 종합 210.03 (WR)

2위 아사다 마오와는 36점 차이.

타이밍 놓쳐서 플립 하나 못 뛰고도 이 점수인데

무슨 말이 더 필요합니까?...




'Spor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값진 은메달  (0) 2010.03.28
김연아, World Best  (0) 2010.02.24
이승훈, 정상에 오르다  (0) 2010.02.24
또다시 세계신기록  (0) 2009.10.18
시즌 첫 무대부터!  (0) 2009.10.17
posted by Angelus
2009.10.17 04:05 Sports

76.08
!!!

지난 시즌 내내 그렇게나 점프하고, 넘어지고, 핑핑 돌아가면서

마지막에 마지막으로 얻은 결실이 세계신기록 76.12 였는데,

그 점수를, 새 프로그램을 처음 선보이는 자리에서 받아버렸다...


클래스가 다르다, 라는 말밖에.

다른 선수들에겐 미안하지만 굳이 언급할 가치를 못 느낄 정도로...

품격의 차이가 느껴진다.


시작이 이럴진대, 이번 시즌의 마지막은 어떠할런지.


연아가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올림픽에서 1위를 할 수 있을까 이런 걱정(?)은 하지 말자.

그냥 맘 편히 먹고 연아가 어디까지 가는지만 지켜보면 되는거야.


연아에게 한계란 없다! 란 말은 못하겠지만

연아의 한계가 곧 피겨스케이팅의 한계다.

그러나 아직 그런 것 따윈 보이지도 않아...

'Spor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값진 은메달  (0) 2010.03.28
김연아, World Best  (0) 2010.02.24
이승훈, 정상에 오르다  (0) 2010.02.24
또다시 세계신기록  (0) 2009.10.18
시즌 첫 무대부터!  (0) 2009.10.17
posted by Angelus
prev 1 next